한국에도 슬럼가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에 슬럼가가 있을 수 있다고 믿지 않습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드라마, 영화 또는 보도에서 가장 많이 보는 것이 가장 비싼 곳을 자주 찾는 세련되고 우아한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선진국 중 하나라는 사실과 같은 한국의 긍정적인 면만 알고 있습니다.

한국전쟁 이후 남한은 위기에 처했다. 1950년대부터 1960년대 초반까지 한국은 가장 빈곤한 국가 중 하나였습니다. 이러한 모든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부와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의심할 여지 없이 가장 발전된 국가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발표

그러나 한국에는 슬럼가가 있으며 빈곤은 현실입니다. 아래에서 한국의 두 슬럼가, 구룡마을과 감천문화마을의 역사를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우리의 기사를 읽는 것이 좋습니다 일본의 빈민가.

구룡마을

서울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인 강남의 마지막 빈민가로 알려진 구룡마을은 불법 지역이다. 1988년, 많은 사람들이 재난에 대비하여 집을 떠나야 했습니다. 올림픽 게임.

2,5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열악한 상황에서 임시 대피소에, 허물어지는 오두막이 서로 겹쳐져 살고 있습니다. 집은 합판, 금속 및 판지로 지어졌습니다.

발표

이 모든 것의 아이러니는 이런 유형의 주택 바로 옆에 한국에서 가장 부유하고 좋은 동네 중 하나인 서울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부유한 이웃은 부유하게 사치스러운 삶을 살지만 구룡의 사람들은 생존의 기본도 없이 살아가며 하나라도 나누어야 한다. 화장실 땅을 팠다. 사람들은 열린 하수도와 함께 위태롭게 살고 있습니다. 강남이 점점 더 높이 치솟으면서 이웃 빈민가에 대한 재건축 계획이 수년 동안 지연되었습니다.

- 한국의 빈민가
한국에도 슬럼가가 있다?

구룡마을 주민들도 한 가지 더 걱정해야 할 것이 있는데, 바로 열악한 전기 품질과 고체 연료에 대한 의존으로 인해 흔히 발생하는 심각한 화재 위험입니다. 그리고 집들이 너무 가깝기 때문에 위험이 훨씬 더 높습니다.

그곳에 사는 노인들은 어떻습니까? 그런데 마을에 거주하는 대부분의 노인들은 국가의 지원 없이 살고 있습니다. 구룡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종이를 수집하는 노인 재활용을 위한 판지와 쓰레기를 수거하는 것, 그리고 그들은 그것을 먹고 살아갑니다. 이들 중 일부는 직장 생활을 하면서 편안한 삶을 살았지만 안타깝게도 썩어가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충격적인 일입니다.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한국 정부 느립니다. 일부 분석가에 따르면 퇴직자의 3분의 1만이 상대적으로 미미한 지급액으로 연금을 받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발표

주민들은 마을을 재건하고 주민들을 재정착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정부는 큰 도움도 주지 않고 반대까지 하며 방치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은 매일매일의 투쟁을 멈추지 않고 모두에게 봉사하는 공동체를 만들고, 그곳에서 모두가 전기와 물과 같은 공공 서비스 비용을 지불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 한국의 빈민가
한국의 슬럼

빈민가 감천문화마을

부산에 위치한 감천은 산 위에 가옥들이 밀집해 있는 마을이다. 정부는 전쟁이 끝난 후 많은 사람들이 빈곤에 빠져 살 곳이 없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살 수 있도록 그 지역을 포기했습니다.

발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곳은 활기를 되찾았고 예술가들이 모여 집에 페인트칠을 하고 자신의 작품을 거리 곳곳에 퍼뜨리며 관광지로 만들었다. 감천은 알록달록한 집과 미로 같은 골목, 그림과 조각이 가득한 거리로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잘 알려진 명소 중 하나는 여우 친구와 함께 도시를 감탄하는 어린 왕자 동상입니다. 동상과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마을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특정 장소를 방문하여 지도를 받고 스탬프를 받기도 하고, 그곳에는 많은 상점이 있고, 거리가 포장되어 있고 좋은 상업 구조가 있습니다.

- 한국에 슬럼가가 있습니까?

우리나라가 매우 가난하고 사회제도가 없던 시절에 많은 노인들이 젊음을 보냈기 때문에 그 당시에는 열심히 일해도 저축을 할 수 없었고, 지금은 늙어서도 일을 할 수 없고 많은 것을 얻지 못한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의료 시스템의 혜택 사회 지원. 열심히 일해도 한국에서 월세 200달러, 월세 300달러 정도를 빼면 식비.

발표

65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 중 40% 이상이 빈곤층으로 살고 있다. 또 다른 세부사항은 빈곤도 약간의 젊은 세대에 영향을 미치고, 한국의 대부분의 학생들은 대학을 졸업할 때 돈을 벌기 시작하고, 약 80%의 학생들이 대학에 가고, 한국 남자의 경우 여전히 2년을 보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군대에 다니고 보통 1년을 더 취업 준비에 보내서 28~30대 경에 아주 늦게 돈을 벌기 시작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한국 역사에서 어려운 시기에 생겨난 한국과 두 슬럼가의 현실을 살펴봅니다.